처음으로  :  회사소개  :  최근소식

최근소식

[업계동향] (주)세화하이테크 김종익 이사, 오사카가스 지진대책 산업시찰
작성자 : (주)세화하이테크(gasplus@gasplus.com)   작성일 : 17.05.02   조회수 : 177

 

지난 4 4일부터 7일까지 ()세화하이테크 김종익 이사가 일본 오사카가스의 현황과 대책을 알아보기 위하여 일본 산업시찰을 다녀왔습니다. 아래 기사는 위와 관련한 시찰 보고서 입니다.

 

 

 


 

 

한신 대지진가스시설 피해는 저압시설에 집중

 

PE배관 사용 확대·마이콤미터 100% 보급 완료

 

 

47600_28661_3520.jpg

 일본 오사카가스 센보쿠 기지의 LNG 저장탱크

 


 

 

24일 오전 7이른 아침에도 불구대구를 비롯해 구미 등 전국에서 모인 산업시찰단 20여명은 기대와 설렘으로 김포공항 2층 출국장에 모였다이번 산업시찰단은 본지를 비롯해 도시가스협회와 6개 도시가스사한국PE관협동조합을 주축으로 한 PE배관사와 밸브 및 이음관 제조사, LPG배관망 사업단시공업체 등이 참여해 총 25명으로 구성됐다.

도시가스분야가 도입과 소매부분으로 구분돼 있는 우리와 달리오사카가스는 LNG의 수입에서부터 일반수요가의 공급까지 총괄하는 회사라는 점에서 우리와는 다른 공급구조를 갖고 있다특히 LNG뿐만 아니라 LPG 생산 및 공급까지도 책임지고 있다.

“올해 4월 가스분야에서도 경쟁이 도입되면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됐습니다.

오사카가스 본사를 방문하는 동안 ATSUSHI SEGAWA 매니저는 최근 일본은 전기분야의 경쟁도입에 이어 올해 4월부터는 가스분야 역시 경쟁도입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가스사업분야에 진출을 희망하는 보다 많은 회사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라며 오사카가스 역시 이전과는 전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47600_28668_4338.jpg

 25 오사카가스 본사를 방문해 기본적인 브리핑과 오사카가스 중앙통제실 등을 둘러본 산업시찰단 일행이 본사앞 가스등 앞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오사카가스는 어떤 회사인?

 

오사카가스의 역사는 한세기 이상 거슬러 올라간다. 1897년 설립된 오사카가스는 1905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이 시작돼 간사이 지역 중부인 오사카 지역 및 교토와 고베지역 등에 가스를 공급하고 있다현재 약 714만 가구에 가스를 공급 중이다오사카가스의 파이프라인 총 연장은 6 800km에 달하며일본 전역에서 사용되는 천연가스 24%를 공급하고 있다.

오사카가스는 가스공급 인프라 망을 중심으로 현재 멀티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했다천연가스분야 뿐만 아니라 LPG, 전기와 기타 에너지 관련 제품과 서비스 분야로까지 사업을 영역을 확장하며 종합에너지기업으로의 진화를 계속하고 있다최근에는 재료,부동산과 IT  non-energy 사업 분야로도 영역을 넓히고 있다.

 

 

 

 

한신·아와지(고베)대지진

 

일명 고베지진으로 불리는 한신·아와지 대지진은 1985 1 17일 오전 546분 효고현 남부 아와지 섬 북부의 깊이 16km에서 발생했다.

 

당시 지진의 규모는 진도 7.3으로 한신지역 및 아와지섬 북부에서 진도 7, 고베·스모토에서 진도 6, 토요오카·히코네·교토지역에서 진도 5의 지진이 관측되는 등 효고현을 중심으로 넓은 지역에서 피해가 발생했다이 지진은 당시 일본 지진관측 사상 최대 규모의 지진으로 기록됐으며 사망자는 6300여명에 달했고, 1400억 달러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한신·아와지 대지진으로 인한 오사카가스의 주요공급시설에 대한 피해는 크지 않았다는 게 오사카가스 측의 설명이었다하지만 저압가스관과 사용시설에서의 가스관 및 가스기기 이음부를 중심으로 균열이나 가스관 파손 등이 다수 발생하며 피해로 이어진 경우가 많았다.

 

오사카가스 본사 관계자는 “한신·아와지 대지진에서는 고압배관의 피해는 없었고중압배관의 피해 역시 경미했다”며 “현행 기준으로 건설된 배관들의 설비 내진성이 당시 지진을 통해 실증됐다”고 말했다또 “저압배관의 경우지진에 의한 도로의 균열이나 단차가 발생한 곳지반이 약한 지역을 중심으로 오래된 나사 이음새 등에서 가스누출 피해가 발생했지만 내진성이 있는 기계식 이음부는 피해가 경미했고폴리에틸렌관의 피해는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이를 계기로 현재 오사카가스의 저압관은93%이상 PE배관을 사용 중이었고, PE배관의 연결부는 대부분 전자식 소켓을 사용하고 있었다.

 

또 각 사용시설에서는 지중부 및 건물 관통부의 나사 이음새를 중심으로 피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건물내 배관의 경우는 건물 자체가 내진성이 있는 경우 흔들림으로 인한 이음새 풀림 피해가 발생했지만, PE배관이나 용접강관플렉시블관을 사용하고 있는 경우는 피해가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가스기기 역시고정되지 않은 기기들 일부에서 가스누출이나 폭발 등의 피해가 있었지만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없었다는 것이 오사카가스 관계자의 설명이었다.

 

 

 

 

47600_28671_5921.jpg

 내진기능과 자가학습 기능이 내장된 일본의 마미콤미터오사카가스는 한신대지진을 겪은후 가스사용시설에 마이콤미터 보급을 확대했고

현재는 전체 사용시설의 99%, 일반사용자의 경우 100% 마이콤미터를 설치해 사용시설의 안전을 담보하고 있다.

 

 

 

한신·아와지 대지진 이후 방재대책

 

한신·아와지 대지진의 경험을 바탕으로 오사카가스가 추구하고 있는 지진 방재 대책은 크게 3가지로 구분된다.

먼저 내진성이 높은 제조 공급설비를 도입하고, 저압가스관의 경우는 지진에 강한 PE배관을 적극 사용토록 하며, 각 사용세대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마이콤미터의 보급을 촉진하는 방향이었다.

이 결과 한신·아와지 대지진 당시 오사카가스에서 사용하고 있는 PE배관의 총 연장은 1200km에 불과했지만 2015년 말에는 12배가 넘는 14900km로 증가했다.

지진피해를 대비한 가스배관의 내진화율도 기존 68%에서 85%까지 증가했고, 마이콤미터의 보급률은 한신·아와지 대지진 당시 75%에서 현재는 99%까지 증가했다. 특히 일반 가정용 마이콤미터는 100% 보급이 완료됐다.

지진에 대비한 긴급대책도 대폭 업그레이드 됐다. 2차 재해방지를 목적으로 자체 무선 통신탑을 건설하는 등 재난발생시 신속한 공급정지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오사카가스에서 눈에 띄는 점이었다.

오사카가스는 한신·아와지 대지진을 계기로 정보수집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지진계 및 정압기 감시시스템을 도입했고, 배관망 블록화와 함께 정압기에 차단시스템을 구축했다. 기존 통신사의 유·무선망도 이용하고 있지만 오사카가스 자체적으로 자영무선 네크워크를 갖췄다. 중앙지령 서브센터(비상시 역할)를 건설해 재난발생시에 대비한 신속한 방재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었다.

 

한진·아와지 대지진 당시 34개에 불과했던 오사카가스 공급권역내 지진계는 258개로 늘었고, 55블록이던 가스배관의 블록화는 159개소로 세분화됐다. 감진자동차단장치가 설치된 정압기도 현재 2994개소에 달하며, 정압기 2996개소에는 원격차단장치가 설치돼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47600_28672_012.jpg

 가스사용량에 맞춰 다양하게 개발된 일본의 마이콤미터.

 

 

 


오사카가스 내진대책은 진행형

 

대지진을 경험한 오사카가스는 이 사건을 계기로 앞으로 언제 다시 닥칠지 모르는 대규모 지진을 대비하고 있었다. 특히 재난에 강한 공급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어떤 재난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보다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었다.

우선적으로 오사카가스의 공급권역에서 지진이 발생하면 즉각 각 가정에 있는 마이콤미터가 작동하게 된다. 진도 5 상당의 흔들림을 감지한 경우, 각 사용시설의 마이콤미터는 지진을 감지해 자동적으로 가스공급을 차단한다. 중압 B형 정압기에 설치된 SI센서에서도 일정 이상의 흔들림을 감지한 경우 가스공급을 중단함으로써 각 사용시설에서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췄다.

지진발생 10분 후에는 오사카가스의 공급지역 내 258개소에 설치된 지진계를 통해 지진에 대한 데이터 수집이 완료된다. 오사카가스는 이들 지진계의 계측 데이터를 바탕으로 배관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블록별로 구분해 1차적으로 가스공급을 차단한다. 지진발생 한 시간 뒤에는 정압기의 차단정보, 배관의 피해정보와 그 외 시가지 피해상황 등의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추가적인 공급중단이 필요한 블록을 판단해 2차적으로 가스공급을 중단한다.

동시에 지진계 계측 데이터에 의해 각 블록 마다의 피해예상 시뮬레이션이 출력돼 지진으로 인한 가스시설의 피해를 최소화 한다.

올해는 한신·아와지 대지진 22주년입니다.”

사실 오사카가스의 내진대책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었다. 오사카가스 ATSUSHI SEGAWA 매니저는 현재 오사카가스 공급지역에는 언제일지 모를 난카이 트로프 지진으로 인한 해일 등 피해에 대비하고 있다동 일본 대지진을 통해 확인한 피해 실적 등을 근거로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해일에 의한 2차적인 재해방지와 조기 복구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오사카가스가 공급지역에서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지진으로 인한 대규모 피해가 일어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사카가스는 제조사의 해일 대책으로 침수 우려가 있는 중요 건물(전기 계장·제어 시스템 등 중요기능을 담당하는 건물)의 수밀화 대책과 함께 설비 높임 대책을 진행하고 있었다. 동시에 201512월 연안 방재 블록을 구축함으로써 난카이 트로프 지진에 의해 발생할 해일과 침수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 대한 가스공급 중단 등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재난발생 시 즉각적으로 원격 조정을 통해 가스공급을 중단함으로써 2차 재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47600_28663_3752.jpg

▲ 센보쿠 과학관 관장이 산업시찰단을 대상으로 오사카가스 센보쿠 기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47600_28664_3837.jpg

▲ 오사카가스 센보쿠기지 과학관 관장이 지진에 강한 PE배관의 특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47600_28666_4032.jpg

▲ 오사카가스 허그뮤지엄 견학을 마친후 시찰단 일행이 함께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출처 : 에너지 신문 (http://www.energ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600) 

 

이전글 [전시회참가] ENTECH Vietnam-세화하이테크, 다기능 가스안전계량기 선보여
다음글 [전시회참가] 2017 베트남환경에너지산업전(ENTECH Vietnam 2017) 참가